평점: 4.5

폭력보다 더 억압적인 존댓말. 하지만 부끄럽지 않다고 말할 때, 빌리는 처음으로 말을 더듬지 않았다.